왜 나에게

주아. 이상조

 

주일 예배를 마치고

장로님을 댁에 모셔드리고 오는 길에

옆에서 튀어나온 차에 일부가 부서졌습니다

왜 이런 일이 나에게라고 생각하며 속상했습니다

 

뉴스에 고국 광주에서 건물이 무너져 많은 사람들이 억울한 일을 당했습니다

희생된 학생, 엄마, 할머니 등 안타까운 사연이 들려왔습니다

돌이킬 수 없는 아픔을 견뎌야 하는 유족들에게 무엇으로 위로를 해야 할지 그저 눈물만 흐릅니다

시에틀 샤핑몰에서 무차별 총격에 한국인이 병원에서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버지여! 나의 하나님이여! 우리 아버지 하나님이여!”

그리고 할 말이 없습니다 그저 가슴이 매입니다

 

이 세상에 살아가고 있는 것 그 자체가 기적입니다

하루하루, 시간시간, 순간순간이 살 얼음판 위를 걷고 있습니다

왜 나에게가 없는 하루가 고맙게 느껴 집니다 @

 

(유족들에게 위로를 드립니다)

 

 

why me

by. JuAh. Sang C Rey

 

After the Sunday service,

I took the elder to his house, and on the way back, a part of it was damaged by a car that jumped out from the side.

I was upset, thinking, “Why is this happening to me?”

 

In the news, a building collapsed in Gwangju, the homeland, and many people suffered injustice.

We have heard sad stories of students, mothers, and grandmothers who have died.

Tears just flow as I know what to do to comfort the bereaved families who must endure the irreversible pain.

A South Korean is unconscious in a hospital after indiscriminate shooting at a Seattle shopping mall.

Father! my God! Our Father God!”

And I have nothing to say, just my heart is tied

 

Living in this world itself is a miracle.

We are walking on an ice sheet where every day to day, hour to hour, moment to moment

I feel fortunate to have a day without “why me” @

 

(Condolences to the bereaved fami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