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인지 사랑인지

주아

 

하늘이 예쁘다. 한 조각의 구름이 포근한 이불 같다

품에 안기고 싶다

철없는 그리움이 간절한 목소리로 흐느끼며 또 사랑이를 부른다

불러온 사랑이가 사랑할 수 있는지 부득이 사랑할 수 없는지도 모르면서 말이다

서로 얼굴이 붉어진다

그리움이의 손자락을 잡고 온 그 사랑이 그리움보다 더 애걸한다

그리움도 사랑이의 애걸 앞에 진실한 것 외에는 모두 벗어 버리고

침대에 포개 누워 아이스크림을 빨아먹듯이 조용히 움직인다

뜨거운 하늘이 구름 속으로 들어가 잠은 청한다

행복한 꿈을 꾼다 @

 

Greeum or Sarang

JuAh. Sang C Rey

 

the sky is pretty A piece of cloud is like a cozy blanket

I want to be held in Your Arms

The immature Greeum sobs with a desperate voice and calls Sarang again

It doesn’t know if Sarang could love Greeum or not

Gradually soon, each other's faces heat up

Sarang, who came holding Greeum’s hand, she begs more than Greeum

Even Greeum, in front of Sarang's begging, there are take-off clothes except the truth body, lies on the bed, and moves quietly as if sucking ice cream.

The hot sky goes into the clouds and falls asleep

Happy dreams @